<*body oncontextmenu="return false" onselectstart="return false" ondragstart="return false">

Home 자작 수필을 올려주세요~
-로그인이 안될 때는 ☞수필넷다음카페별관 수필의 뜰에 올려주시면 적절히 게시물이동을 하겠습니다.
2009. 7. 23, 저작권 강화로 인해, 작가가 직접 등록하거나 등록을 부탇받은 글만 게시합니다. 감사합니다. (☞메인)-


  에세이아카데미(2007-10-02 10:16:33, Hit : 1275, Vote : 116
 가을 금관




가을 금관



정목일



언젠가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신라 금관을 보는 순간 오랫동안 나는 한 그루 황금 빛 나무를 연상했었다.
   박물관 유리 진열대 안에 들어 있는 천년 신라 유물들은 대개 시간의 침식에 못 이겨 퀴퀴한 죽음의 냄새를 풍기며 망각 속에 덩그랗게 놓여 있었지만 금관만은 어둠 속에서 촛불처럼 빛나고 있었다. 그것은 생명의 빛깔로 너무나 선연한 모습 으로 살아 있어 천년 신라를 말해 주는 촛불처럼 느껴지기만 했다.
  나는 우두커니 이 천 년 신라의 황금빛 촛불 앞에 서서 한 그루의 나무를 바라보 았다. 금관의 출자형(出子型 )은 그 형태가 나뭇가지를 본뜬 것처럼 보였다. 어떤 학자는 사슴뿔을 형상나무가 아닐까 생각되었다. 하지만 나에겐 나뭇가지처럼 여겨 졌다. 그냥 나무가 아니라 , 항상 새롭게 싹터서 영원 속에 가지를 뻗는 무성한 생 명력의 나무가 아닐까 생각되었다. 황금빛 가지에 심엽형( 心葉型 ) 영락이 달려 별 빛처럼 눈부셨다. 황금빛 가지는 푸른 하늘을 향해 뻗쳐 있고, 그 가지 끝에 심엽 형 영락이 달려 영원한 노래를 뿌려주고 있었다.
   순금 빛의 나무, 영원히 시들지 않을 생명의 나무야말로 신라인이 염원했던 마 음의 상징이 아니었을까. 신라 금관을 보는 순간, 영원 속에 뿌리를 내리고 마음껏 하늘로 가지를 뻗치고 싶은 신라인의 마음이 금관에 피어있음을 느꼈다.
   이미 왕조와 임금은 사라지고 없으나 신라금관은 유리 진열대 속에서 심엽형의 영락을 번쩍거리며 숨쉬고 있었다. 그 영락들이 내는 순금 빛살에 천년 세월이 번 쩍거리고 있었다.

    
  어느 날 나는 뜻밖에도 박물관이 아닌 다른 장소에서 금관을 보았다. 황금빛 가지 들을 하늘 높이 뻗친 세 개의 금관. 그 것은 놀랍게도 아직 내가 보지 못했던 살아 있는 금관이었다. 황금빛 가지가 청명한 하늘로 뻗어나가 마치 수 천 개 아니 수 만개의 출자형을 이루었고 , 순금빛 나비형 영락을 달고 바람에 흔들리고 있었다.
   하늘에 너무 맑게 열려 있어서 피리를 불면 가장 잘 퍼져나갈 듯한 가을이었다. 가을의 한복판에 세 그루 금관이 하늘 높이 서 있었다. 육백년 수령의 세 그루의 은행나무, 살아있는 가을의 금관이었다. 가을의 찬양이었고 극치였다. 세 그루 은행 나무의 황금빛깔로 가을의 절정을 그 자신이 가을 금관이 되어 번쩍거리고 있었다.아직 그토록 장엄하고 화려한 가을 빛깔을 바라 본적이 없었다.
   몇 해 전 계룡산 동학사에서 한 그루의 느티나무와 만 난적이 있는데 , 붉은 느티나무 단풍과는 또 다른 느낌이 가슴속으로 물결쳐 왔다. 서녘 하늘로 막 사라 지려는 놀처럼 선홍빛의 단풍은 섬찟한 아름다움으로 가슴을 적셔 주었지만 순금빛 은행나무들은 황홀하고 장엄한 신비와 어떤 자비의 품마저 느끼게 하는 것이었다.
  나는 육백년쯤 이 땅에 뿌리를 내리고 가을을 맞고 있는 은행나무를 올려다 보았 다. 누가 이보다 선명히 가을의 극치 감을 그려 놓을 수 있단 말인가. 신라 금관의 순금 영락이 흔들리듯 수많은 순금빛 잎사귀들을 영락처럼 영겁 속에 달고서 우뚝 서 있었다. 이 세 그루의 은행나무들은 가을의 금관이 되어 빛나고 있었다.
  육 백년전의 은행나무가 빚어내는 가을의 황홀한 모습을 바라보았다. 가을이 된다 하여 은행나무가 모두 똑같은 빛깔로 물들 수는 없을 게다. 백년 된 나무의 단풍과 천년 된 나무의 단풍이 어떻게 같을 수 있으랴. 육백년 은행나무에 열린 은행들을 바라보았다. 순금의 잎들 속에 달려 있는 순금의 열매. 나무는 은행잎을 바람에 날 리며 영원 속에 가을의 교향악을 연주하고 있었다. 가을 연주에 취한 듯 은행나무 잎들이 나비가 되어 떨어지고 있다. 은행 알들이 저절로 툭툭 가을의 한복판으로 떨어지고 있다. 농한 가을의 냄새가 코를 찔렀다.
  아, 육백 년의 세월 속으로 한해의 가을이 가고 있었다. 그것은 영원 속을 물들 여놓은 찰나의 빛깔이었다. 은행나무 잎을 손바닥에 올려다 놓았다. 육백년 은행 나무의 삶이 잎맥 속에 물들어 있었다. 육백년 은행나무의 삶이 잎맥 속에 물들어 있었다. 육백년의 햇살과 바람과 빗방울의 말들이 순금빛 단풍되어 떨어져 있었다.

    
   온양에서 열린 수필문학 세미나를 마치고 인근에 잇는 맹씨 행단 (孟氏杏壇)을 찾 기로 했다. 내가 시간을 내어 문학 세미나에 참석하는 것은 평소 글로만 익혀 오던 필자들과 만날 수 있다는 기대감 때문이다.
   맹씨 행단은 조선시대 명재상(名宰相)이며 청백리 (淸白吏)로 알려진 맹사성( 孟 思誠 )의 고택 (古宅 )이 있는 곳이다. 이 곳엔 수백 년 자란 은행나무를 보호하기 위해 단 ( 壇 )을 쌓았기 때문에 맹씨행단이라고 부른다.
  맹사성의 고택을 본다는 기대도 있었지만 수백 년 자란 은행나무와 대면한다는 기대는 자못 설렘까지 동반하고 있었다. 수백 년 자란 은행나무의 모습을 상상해 본다는 것은 순간의 황홀한 환상이 아닐 수 없었다.
  맹씨행단에 도착하여 육백년 수령(樹齡 )의 세 그루 은행나무와 만났다. 이 은행 나무들은 조선 세종 때 좌의정을 지낸 맹사성이 심은 나무들로서 오른편의 두 그루 는 마치 쌍둥이처럼 하늘 높이 치솟았는데 약 육백 년의 수령에 높이 35미터 ,나무 둘레가 약 십 미터나 되는 거목이었다. 왼편으로 몇걸음 떨어진 곳에 한 그루의 은 행나무가 있어 쌍벽의 조화를 이루고 있었다. 이 나무는 570년 수령인데 오른쪽의 은행나무와 비슷한 높이로 서 있었다.
  고택을 지키며 살고 있는 후손의 살림집이 있어서 맹사성의 유물을 볼 수 있었 다. 옥피리 한 개와 벼루였다. 당대의 시인이요, 음악가였던 맹사성이 평소 아꼈던 옥피리와 벼루를 보면서 밖에 그가 심어놓은 은행나무가 떠올랐다. 생전에 가을의 이맘때쯤 은행나무를 바라보며 멀리 영원의 하늘에다 옥피리를 불었을 것이다. 또 불현듯 먹을 갈아 시를 쓰고 싶은 충동을 느끼기도 했으리라. 아깝게도 맹사성의 유물인 옥피리 중간 부분이 부러져 있어 아쉬움을 남겨 주었다.
  옥피리를 보고 다시 마당에 나오니 세 그루의 은행나무가 만드는 황금빛 가을 풍경 위로 어디서 옥피리 소리가 은은히 울리고 있었다. 그것은 육백 년 전 은 행나무가 해마다 가을을 맞으면서 가슴속에 간직해 두었던 악상 한 부분을 끄집어 내어 영원의 하늘에다 불고 있는 것은 아니었을까.
   맹씨행단에 와서 세 그루의 은행나무가 빚는 가을 교향악을 들었다. 나에게도 한 순간이나마 은행나무와 같은 아름다운 삶의 순간이 있기를 바라고 싶었다.
  은행나무는 가을 금관이 되어 육백년 전의 명상과 노래를 천지 사방에 마구 뿌리고 있었다.








은사시나무의 가을
회초리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zero
좋은 작품을 올려주신 님들께 감사드립니다. 모든 게시물의 저작권은 해당 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글 등록이 안되실 때는, ☞수필넷다음카페별관 수필의 뜰로올려주시면 적절히 게시물이동을 하겠습니다.
"★작가별 수필 검색~ www.supil.net 수필넷 [ 에세이 아카데미아 ]방문 환영~ Thanks for visiting~! Enjoy...Thanks!"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