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dy oncontextmenu="return false" onselectstart="return false" ondragstart="return false">

Home 자작 수필을 올려주세요~
-로그인이 안될 때는 ☞수필넷다음카페별관 수필의 뜰에 올려주시면 적절히 게시물이동을 하겠습니다.
2009. 7. 23, 저작권 강화로 인해, 작가가 직접 등록하거나 등록을 부탇받은 글만 게시합니다. 감사합니다. (☞메인)-


  에세이아카데미(2009-03-21 23:13:16, Hit : 784, Vote : 79
 수양버들


                               수양버들
                                                               정 목 일


여인이 홀로 가야금을 뜯고 있다.
진양조(調) 가락이 흐른다. 섬섬옥수가 그리움의 농현(弄絃)으로 떨고 있나보다. 덩기  둥, 덩기 둥…. 고요 속에 번져 나간 가락은 가지마다 움이 된다. 움들이 터져서 환희의 휘몰이가락이 넘쳐난다.  

누가 촛불을 켜고 있나.
촛불은 마음 한 가운데 바람도 없이 파르르 떨고 있다. 촛불이 되어 고개를 숙이고 서 있는 나무-. 뼈와 살을 태워 빛을 내리라. 촛불이 바람에 펄럭이면서 떨어뜨린 촛농들이 움이 되어 맺혀있다. 꿈의 푸른 궁전들이다.

누가 잠들지 못하고 한 땀씩 수(繡)를 놓고 있는가. 바늘귀로 임의 얼굴을 보며, 오색실로 사랑을 물들이면, 별이 기울고 바람도 지나간다. 모든 나무들이 하늘을 향해 팔을 벌리지만 그만은 임을 맞으려 아래로 팔을 벌린다.

부끄러워서일까. 두근거리는 마음을 보이지 않으려는 듯 방문 앞에 주렴을 드려 놓았다.  초록 물이 뚝뚝 떨어질 듯하다. 축축 늘어뜨린 실가지가 오선지 인양, 그 위에 방울방울 찍어 놓은 음표(音標)엔 봄의 교향악이 흐른다.

목마른 지각을 뚫고 솟아오른 분수이다.
오랜 침묵에서 말들이 터져 나와 뿜어 오른다. 죽음을 뚫고 소생한 빛의 승천이다. 섬세하고 부드러운 손길-. 닿기만 하면 굳게 닫혔던 마음이 열리고 막혔던 말들이 샘물처럼 넘칠 듯하다.

누가 보낸 것일까. 먼 데서 온 편지-.
봄이 왔음을 알려주는 깨알 같은 연필 글씨-. 금방 움에서 피어난 언어. 눈동자 속에 파란 하늘이 보이고 따스한 체온이 느껴진다. 마음이 먼저 임에게로 달려간다.    

목욕하고 난 열 여섯 살 소녀가 웃고 있다.
긴 머릿결에 자르르 윤기가 흐르고 머리카락 올올 마다 사랑의 촉감이 전해온다. 실비단보다 부드럽게 치렁치렁 휘날리는 머릿결에서 연록의 향기가 풍긴다. 소녀의 미소가 봄바람처럼 다가온다.

  실가지가 출렁출렁 뻗어내려 물가에 닿을 듯하다. 물에 내려와 헤엄치는 오리를 보고 있다.
바람은 물 주름을 일으키며 흐르고 개울둑에선 아지랑이가 아물아물 피어오른다. 너무나 한가로운 초록빛 평화…. 오리와 물과 바람의 말이 햇살에 반짝인다.

봄이면 제일 먼저 창을 톡톡 노크하며 얼굴을 내민다. 이제 막 터져 나온 꿈 빛 목소리…. 아, 숨 막히는 은밀한 속삭임, 간지러운 숨결, 터질듯 부풀어 오르는 가슴으로 세상을 바라보고 싶다.




sysop (2009-03-22 10:02:24)  
봄 빛 은유의 세계로의 신선하고 아름다운 초대입니다. 교수님, 이봄에도 연록색 시심을 펼쳐 주소서. 감사합니다.

감 벌레 엄마 [1]
옷 이야기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zero
좋은 작품을 올려주신 님들께 감사드립니다. 모든 게시물의 저작권은 해당 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글 등록이 안되실 때는, ☞수필넷다음카페별관 수필의 뜰로올려주시면 적절히 게시물이동을 하겠습니다.
"★작가별 수필 검색~ www.supil.net 수필넷 [ 에세이 아카데미아 ]방문 환영~ Thanks for visiting~! Enjoy...Thanks!"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