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필 애호가들의 쉼터, 인터넷 수필마을 <에세이 아카데미아>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감사합니다. Since June. 3, 2004.
| 수필의뜰 | 수필강의 | 작가별수필검색 | 쉼터 | 차한잔 | 시방 | 사전 | 뉴스


  에세이아카데미(2004-06-03 07:35:16, Hit : 5543, Vote : 383
 ★ 수필마을 안내

에세이 아카데미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앞으로  이 사이트는 수필애호가들을 위한 수필동호인들의 공간이 되고자 합니다. 창작, 수필감상, 강의. 토의, 수필에 대한 의견 나누기, 친교 등을 목적으로 하는 수필전문사이트를 만들고자 합니다. 관심 있는 수필애호가 여러분들의 참여와 성원을 부탁드립니다.  

   나무와 해









sysop (2006-11-11 10:44:36)  


인터넷수필마을, 에세이 아카데미아(開設者: 정목일 수필가)는 2004년 6월 3일 출범하였습니다. 2004년 1월-6월 한미르 게시판에서 정목일 교수님 인터넷수필교실 제자들 동아리 사이트로 태동해 준비 기간을 거치다가 http://supil.linuxtop.co.kr 에서 출발하여, 2년 후 수필마을로 업그레이드된 웹사이트입니다. 인터넷수필마을에 종종 글 올려주시어 격조 있는 문향을 네티즌들과 나누고 향유되길 바라오며, 이 사이트가 많은 수필애호가의 쉼터가 되고 아름다운 인터넷세상으로 정화시키는 역할에 일조하도록 함께 만들어나가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http://supil.linuxtop.co.kr 시삽(system operator)올림



"★작가별 수필 검색창 안내~ 방문 환영~ Thanks for visiting~! Enjoy...Thanks!"click~^^
★인터넷 수필마을, '에세이 아카데미아'에서 ★작가별 수필 검색창을 만들고 있으니, ♥모든 수필작가님들은 자신의 작품을 임의로 선택하시어 supil.linuxtop.co.kr 회원가입, 로그인하여 ☆[수필의뜰]에 올려주시거나, ♥로그인 하는 것이 번거러우시면 [차한잔]이나 [수필애호가쉼터]게시판에 로그인 없이 올려주시면 시삽이 알아서 게시물이동을 할께요. 메일 supil@paran.com 로 보내주셔도 됩니다. ♥첫 등록 글에는 등단지를 밝힌, 간략한 자기 소개를 첨부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³*♣♥♥이 글 보시는`°³☆˚분들께"`°³*о♧건강과 행운이´ 늘 함께 하시길 기원합니다~^^,·´″"`°³оΟ♡ * 항상 건필하소서. *♥(동아리님들 경우는 수필의뜰에 자작 수필을 올려주시면 되구요, 아울러 많은 홍보 부탁드릴께요.) Always be Happy day♥〃´▶。˚´″`°³о˚´″`°³о。





sysop (2010-11-22 04:47:42)  
☞[공지] supil.net 수필넷으로 홈 이전~

-수필넷 에세이 아카데미아 새 홈에서 회원가입 다시 할 필요 없구요.기존 회원님들은 종전의 아이디 그대로 사용하세요.

linuxtop 서비스 종료로 회원님들께 미리 연락 없이 옮기게 되었어요. 갑작스런 소식 양해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메인)-

http://supil.net supil.net click~^^
2010-11-19
sysop (2017-11-20 09:03:48)  

감사 click~^^


정영숙회장님, 취임 축하드립니다. (함양수필의날사진, 프로필, [舊 초기]정관) [9]
★ 나그네님들, 여기에 홈 주소를 남겨주세요~ [1]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zero

Season Greetings - Merry Christmas & Happy New Year! -






침묵의 소리


- 클라크 무스타카스



존재의 언어로 만나자


부딪침과 느낌과 직감으로


나는 그대를 정의하거나


분류할 필요가 없다





그대를 겉으로만 알고 싶지 않기에


침묵 속에서 나의 마음은


그대의 아름다움을 비춘다


그것만으로도 충분하다





소유의 욕망을 넘어


그대를 만나고 싶은 이 마음


그 마음은 있는 그대로의


우리를 허용해 준다





함께 흘러가거나 홀로 머물거나


나는 자유롭다


나는 시간과 공간을 초월해


그대를 느낄 수 있으므로...



-퍼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