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수필 애호가의 쉼터, [에세이 아카데미아] 수필넷 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Since June. 3, 2004.(☞메인)

수필넷 에세이 아카데미아 다음카페 click~^^ 수필넷다음카페 이용 바람.감사합니다. Home


  clara(2020-10-14 08:10:58, Hit : 101, Vote : 29
 Snowdrops

올해 2020년 노벨 문학상을 받은 미동부 출신의 여류시인 Louise Glück 의  작품중 유일하게 한국어로도 번역된 詩 Snowdrops 를 함께 감상 하겠습니다.

Snowdrops
                           Louise Glück

Do you know what I was, how I lived? You know
what despair is; then
winter should have meaning for you.

I did not expect to survive,
earth suppressing me. I didn't expect
to waken again, to feel
in damp earth my body
able to respond again, remembering
after so long how to open again
in the cold light
of earliest spring--

afraid, yes, but among you again
crying yes risk joy

in the raw wind of the new world.
 
**

Snowdrops 의 한국 이름은 " 눈풀꽃 " 한문 으로는 雪降花 어느 나라 이름을 붙이든 참 이쁩니다.
류시화 시인은  최근에 출판된 " 마음 챙김의 시 " 라는 시집에서 이 섬세한 시를 번역하여 우리에게 알려주었습니다. 암울하고 습한 겨울을 견디고 봄이되면 가장 먼저 생명을 틔우는 꽃 - 그 꽃을 가장 먼저 발견한 시인의 눈매가 매섭습니다.



​루이스 글릭 <눈풀꽃> (류시화 옮김)

내가 어떠했는지, 어떻게 살았는지 아는가.
절망이 무엇인지 안다면 당신은
분명 겨울의 의미를 이해하리라.

나 자신이 살아남으리라고 기대하지 않았었다,
대지가 나를 내리눌렀기에.
내가 다시 깨어날 것이라고는
예상하지 못했었다.
축축한 흙 속에서 내 몸이
다시 반응하는 걸 느끼리라고는.
그토록 긴 시간이 흐른 후에
가장 이른 봄의
차가운 빛 속에서
다시 자신을 여는 법을
기억해 내면서.

나는 지금 두려운가, 그렇다. 하지만
당신과 함께 다시
외친다.
'좋아, 기쁨에 모험을 걸자.'

새로운 세상의 살을 에는 바람 속에서.

***

바이러스 전쟁 으로 인해 긴-  겨울같은 봄, 겨울같은 여름을 지나 겨울같은 가을에 와 있습니다. 진짜 겨울이 오면 이제 충분히 겨울에 익숙해 있겠지요.
절망의 fake winter season 을 지나 가장 이른 봄의 따 스 한 빛을 기대하며 4월은 T.S. Eliot 의 잔인한 달이 될수있기를.
죽은땅에서 라일락을, 설강화를 피워내기를,
기억과 욕망을 뒤섞고
봄비로 잠든 뿌리를 뒤섞어 주기를..
그리하여 절망의 4월또한 부활의 4월이 될수 있기를..
Snowdrops 를 읽으며 상념에 젖어 봅니다

조선 건국을 찬양한 용비어천가 에도 이렇게 근사한 어구가 있습니다
" 불·휘기·픈남·ᄀᆞᆫᄇᆞᄅᆞ·매아·니:뮐·ᄊᆡ곶:됴·코여·름·하ᄂᆞ·니 ... "

Snowdrops 의 함축된 표현 깉아 문득 떠올랐습니다.
                                        
  2020 가을 (Jackie Cho)



최데레사 (2020-10-14 08:29:28)
선생님과Clara자매님께
감사 드립니다. "눈풀꽃" 시
가 궁금 하였는데 자매님.선생님이 문자로
보내주시니 너무도 고마워요. 깊이 느끼고 많은
생각을 하게 되네요.
sysop (2020-10-14 08:31:45)
글라라님이 올려주신 시에 공감해주신 최데레사형님 임수산나자매님 여러 문예반원님들께 감사드립니다.
함께 감상하니 더 행복한 마음입니다. 환절기 건강 잘 챙기시어요~♡
로사리아 (2020-10-14 08:40:23)
모두 모두 감사합
니다.
다가올 겨울 차가운 땅속에서 견디는 생명들을 생각하고 사랑해야겠읍니다 ♡♡♡
sysop (2020-10-14 08:42:01)
눈물겨운 연민의 마음에 가슴이 따뜻해집니다~♡♡♡
clara (2020-10-14 19:16:36)
코로나도 잘이겨내고
건강하시길 수필반님들 위해 기도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사랑합니다

환영합니다. [4]
축구팀 선수가 11명인 이유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zero


수필넷,<에세이 아카데미아>에 오시는 길은 ☞'에세이아카데미아' 혹은 '수필넷' daum검색하세요~^^(☞메인)